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3.9℃
  • 흐림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6.6℃
  • 흐림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6.8℃
  • 흐림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8.6℃
  • 흐림강화 24.7℃
  • 구름조금보은 23.2℃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해운

전체기사 보기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에 해운물류업계의 반대 움직임 확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에 대한 해운물류업계의 반대 움직임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포스코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하려는 계획에 대해 최초로 반대의 목소리를 높인 곳은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강무현)다. 연합회는 금년 4월 27일 대통령비서실,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 국회 농해수위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포스코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하는 것은 제3자물류 육성이라는 물류정책기본법의 취지에 정면 배치되며 물류시장을 위축시키고 해운물류산업을 고사시키게 된다는 우려를 전달하고 선하주 상생방안 모색을 촉구했다. 같은 날 한국항만물류협회(회장 김종성)도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포스코에 하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역회사들의 협회인 항만물류협회는 물류자회사가 부당한 거래단계를 추가하는 것에 다름 아니고 통행료만을 취하면서 하역업계를 쥐어짜게 될 것이라며 성토했다. 해운기업을 대표하는 한국선주협회(회장 정태순)도 4월 29일 국민신문고에 물류자회사 철회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올렸다. 이어서 5월 8일에는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정태길)도 나섰고, 시민단체인 부산항발전협의회(대표 박인호)에서도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을 규탄하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