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0℃
  • 흐림강릉 18.4℃
  • 박무서울 13.4℃
  • 박무대전 15.3℃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8.3℃
  • 박무광주 15.5℃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1℃
  • 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3.3℃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해운

전체기사 보기

해운물류업계의 외침, 포스코는 응답할까

해운물류업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을 고수하고 있다. 그간 대기업 물류자회사의 폐해를 익히 경험한 관련업계의 반대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강무현)는 5월 1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 누리볼룸에서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관련 해양산업계 합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강무현 회장,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 한국해운중개업협회 염정호 회장, 한국해운조합 임병규 이사장, 한국항만물류협회 임현철 상근부회장,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이태하 국장,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최두영 위원장이 참석했으며, 고려대 로스쿨 김인현 교수가 자문 자격으로 함께했다. 이들 각 업계의 대표자들은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의 파급력이 해운과 항만, 그리고 관련산업 전 영역에 광범위하게 미칠 것이라는 우려와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 피력했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강무현 회장은 “포스코가 물류효율화를 위해 관련 부문을 정리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그러한 기능을 바깥으로 끌어내지 말고 내부적으로 물류전담 조직을 일원화하여 추진했으면 한다. 물류회사를 새로이 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