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0℃
  • 흐림강릉 18.4℃
  • 박무서울 13.4℃
  • 박무대전 15.3℃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8.3℃
  • 박무광주 15.5℃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1℃
  • 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3.3℃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World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로 휘청이는 세계 해운시장

전세계 해운이 코로나19로 휘청이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 전역의 항만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일례로 캘리포니아 롱비치항의 물량이 작년에 비해 절반 가량 줄어들었다고 지난 3월 18일 보도했다. LA 항만에는 바이러스 확산 이후 운항을 제대로 끝내지 못한 빈 선박 50척이 정박해 있다. 이는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자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로 받은 타격이 세계 무역에 어떤 위협이 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전조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이 봉쇄조치를 완화하였음에도, 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오히려 다른 국가들의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항구는 BMW와 볼보를 비롯한 유럽 회사들에게 중국산 부품을 공급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거점이다. 항만 관계자는 "3월과 4월에는 사업 계획보다 컨테이너 물량이 약 15~20%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건수는 2월 말 감소하기 시작해 근로자들이 공장으로 복귀하면서 수출이 다시 활기를 띄기 시작했지만, 바이러스가 유럽과 미국으로 확산됨에 따라 해운업계는 이제 중국 외의 지역에서 수요가 감소하는 불행한 현실에 부딪히게 되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