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해운

한국과 중국 간 컨테이너 물동량 6년 만에 최저치

정박중인 동방명주6호 모습. [사진=인천항만공사] 


한국과 중국 간 컨테이너 물동량이 6년 만에 최저치로 감소했다. 이는 중국의 경기 둔화로 컨테이너 운송 수요가 줄어들고, 중미 갈등으로 인해 중국에서 미국으로의 환적량이 감소함에 따라 한국으로 들어오는 컨테이너 수가 줄어든 결과로 해석된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의 여객 및 화물 겸용 운반선인 '카페리(RO-PAX, 로팩)'가 지난해 중국으로 운반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524800TEU 2017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2022년과 비교하여 16% 감소한 수치이다.

 

로팩스는 한국과 중국 간 승객, 자동차, 그리고 컨테이너를 운송하며, 2017 3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이후 중국 여행객과 물동량이 급감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컨테이너 운임이 상승한 결과로 2021년에는 671100TEU를 운송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평택~르자오(日照) 노선에서 41300TEU가 출하되며, 2022년 대비 36% 감소했다. 평택~웨이하이(威海) 노선은 35% 감소한 3100TEU를 기록하였고, 인천~칭다오(青岛) 노선은 29% 감소한 46300TEU를 운송했다. 반면 평택~룽청(英成) 노선의 물동량은 5TEU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을 보였다.

 

한중 간 물동량은 중국의 컨테이너 운송 수요 감소와 중미 갈등으로 인한 환적량 감소로 컨테이너 화물 시장이 후퇴한 결과로 보고 있다.

 

컨테이너 화물 운송 사업 외에도 여객 사업도 부진한 상황이다. 지난해 한중 카페리 항로의 여객 수송 실적은 142000명에 그쳤다. 현재 카페리 운영 노선은 인천 거점의 웨이하이, 칭다오, 옌타이, 스다오, 롄윈강 5개 노선, 평택 거점의 르자오, 웨이하이, 옌타이 3개 노선, 군산-스다오 노선 등 총 9개 노선이다.

 

여객 수송 감소는 중국 단둥항의 공사가 영향을 미쳤다. 이로 인해 인천 ~ 단동 노선의 운항이 장기 중단되었고, 이 항로에서 운항하던 단동국제페리의 16500t급 카페리선 '동방명주6(Oriental Pearl VI, 오리엔탈 펄 6)'가 한국 제이에스해운에 매각되었다.

 

동방명주6은 현재 속초 ~ 블라디보스토크 항로에서 운행되며, 여객 600명과 화물 150TEU, 그리고 차량 350대를 운반할 수 있다. JS해운은 지난해 11월에 속초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연결하는 항로에 재취항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