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8℃
  • 흐림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물류

정부, 수출입 물류상황 점검·애로 해소에 총력

해수부 차관·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공동주재,
수출입물류 업계 간담회 개최

URL복사
 해상운임 상승세가 지속됨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5일 무역· 물류·해운업계와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여 수출입물류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해양진흥공사는 ’22년 글로벌 컨테이너 물동량을 9억15백만TEU로, 선복량을 25.6백만TEU로 예상했다. 물동량과 선복량 모두 작년보다 증가하지만 그 증가폭은 다소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클락슨리서치 등 국외 주요 조사기관에서는 올해 수급 불균형이 완화될 것이라 전망하면서도, 중국 춘절 이후 방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수출입·물류업계는 간담회에서 운임지원 강화, 선적공간 확보, 장기운송계약 확대 등을 요청하였으며, 해운업계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해 선복을 배정하고 임시선박 투입 등에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 밝혔다.

 정부는 수출입물류 안정화를 위해 선박투입 확대, 물류비 지원 강화, 물류인프라 확충 등의 대책을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 중소화주 전용 선복량을 지난해 550TEU에서 올 1월부터 900TEU로 확대 배정하며, 월 4척 이상 임시선박을 투입한다. 

 또한 정부는 운임증가로 물류 애로가 가중되고 있는 기업에 대한 물류비 지원을 ’21년 266억원에서 20% 증가한 320억원으로 확대하고 6개월前 대비 수출입 운임이 20% 이상 상승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융자 1,5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물류 인프라 확충 관련하여, 수출기업의 저렴한 화물 보관장소 확보를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외공동물류센터가 로테르담항, 바르셀로나항,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프로볼링고항 등에 상반기 개장을 앞두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 부산신항 수출화물 임시보관 장소 확충과 신규 터미널을 개장도 상반기 예정이다. 해양진흥공사는 컨테이너 리스사업을 통해 지난 7만3천대의 컨테이너를 공급한 바 있는데 올해에도 선사 수요를 반영하여 신규 컨테이너 확보 지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정부는 ‘21년말 종료예정이던 포스코·현대글로비스‧대한항공의 중소화주 화물 해외운송 지원 사업을 금년까지 연장 시행하고 대중소 상생형 운송지원 참여 기업을 추가적으로 발굴하는 등 협력 모델을 확대하며 선화주 상생형 물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