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9℃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3.6℃
  • 맑음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0.7℃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해운

가뭄의 단비같은 16,000TEU급 컨테이너선 투입 시작

'HMM 누리', 'HMM 가온'을 시작으로 16,000TEU급 8척 순차적으로 인도 예정
수출입 물류지원을 위해 초대형선 2척 조기 투입

URL복사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장관 문성혁)는 3월 22일(월)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HMM의 16,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HMM 가온호’(이하 가온호)의 명명식을 개최하고, 수출입 물류 지원을 위해 이를 포함한 HMM의 16,000TEU급 2척을 당초 일정보다 한 달 빠르게 투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8년 4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핵심 과제로 국적 원양선사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의 건조를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2020년 4월 당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알헤시라스호’를 시작으로 12척의 24,000TEU급 초대형선이 순차적으로 투입되었으며, 첫 항해부터 올해 초까지 32항차 연속으로 만선을 기록하며 순항 중에 있다. 16,000TEU 선박은 이번은 시작으로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총 8척이 차례대로 투입될 예정이다.

 어제인 3월 22일, 16,000TEU급 1호선 ‘HMM 누리호’의 부산항 첫 출항과 함께 같은 날 14시에 2호선 ‘가온호’의 명명식이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명명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주빈으로 현대중공업 한영석 대표, HMM 배재훈 대표, 한국해양진흥공사 황호선 사장 등 관련기관의 주요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했다.





  누리호와 가온호를 비롯하여 이번에 투입되는 컨테이너선박은 컨테이너 16,000개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 선박으로, 선박의 길이는 약 365m, 폭은 51m, 높이는 29.8m에 달한다. 선박 갑판의 면적은 부산에 위치한 사직 야구경기장(약 12,790m2)의 1.5배이며, 선박을 수직으로 세우면 63빌딩(249m)의 1.5배, 프랑스의 에펠탑(324m)보다도 높다. 

 이번 신조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국제기준보다 47% 이상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여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할 수 있다. IMO가 규정하는 에너지효율 설계지수(EEDI: 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는 신조선 건조 시 요구되는 에너지 효율기준으로, 1톤의 화물을 1해리(1.8km) 운송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2)의 배출량을 의미하며 낮을수록 에너지 효율이 높다. IMO는 14.1의 EEDI를 요구하고 있는데 누리호와 가온호는 그보다 47% 개선된 7.45의 수치를 보여준다. 

 또한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황,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등 친환경 설비가 설치되어 있으며, 석유연료를 이용한 발전기 대신 육상의 전기를 활용하여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육상전원공급(Alternative Maritime Power : AMP) 수전장치도 가지고 있다.

 올해 6월까지 16,000TEU급 8척이 모두 투입되면, HMM은 총 20척의 고효율,저비용의 컨테이너 선대를 구성할 수 있게 되어 세계 주요 글로벌 선사들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적 원양선사의 컨테이너 선복량도 종전의 78만TEU 수준에서 90만TEU 이상으로 확대되어, 규모의 경제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유럽의 주요항만에서도 체선이 심화되고, 선박의 운항기간이 증가함에 따라 선복 공급이 둔화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HMM이 유럽항로에 조기 투입하는 16,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은 세계 해상 물류체계를 진정시킬 수 있는 가뭄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남은 6척도 올해 6월까지 순차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미주항로의 경우에도 해운시황과 화물운송 수요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그간 지속적으로 지원해 온 임시선박 투입과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선적공간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도 반도체,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국내 총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수출입 물류도 그에 발맞추어 안정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지난해 12월부터 운영해온 ‘민,관 합동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를 올해 6월까지 연장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