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1.8℃
  • 흐림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6℃
  • 맑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19.5℃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해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들

'2021 해양수산 전망대회' 지난 3일 온라인으로 개최

URL복사
 

 
 2020년 우리나라 항만의 총 물동량은 15억 톤으로 전년도보다 9% 가까이 줄었다. 수산물 수출 역시 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상황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지만, 새해의 시작과 함께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 소식은 조심스레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1 해양수산 전망대회'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올해 해양수산 경제지표가 대체적으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김종덕 KMI 연구부원장은 기조발제에서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보다 4.5% 늘어난 2억2200만TEU로 증가하고, 국내 항만컨테이너 물동량도 전년대비 3% 증가한 2994TEU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도 관광과 레저 수요가 급감했지만, 상황이 개선된다는 전제하에 해수욕장 방문객은 지난해보다 7.7% 증가, 수산물 생산량은 2.3%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해운업계에서는 IMO2020의 시행과 함께 본격화된 친환경 정책이 궤도에 오르고, 사회경제 전반적으로는 팬데믹으로 인한 피해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이번 '2021 해양수산전망대회'는 현재의 상황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를 논의하는 자리였기에 온라인으로 진행됐음에도 여느 때보다 무게감이 느껴지는 행사였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이후에 대비한 중장기 대책으로 첨단화와 친환경을 꼽았다. 물동량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에서도 순위권에 드는 부산항이 첨단화에 있어서는 세계 최고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어선 노후화 등으로 수산업도 한계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특히 환경규제는 조선 등 관련 산업에도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해운분야에서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는 '글로벌 해운경쟁력 제고', '해운인력의 전문화와 안정화 도모', '해운금융 혁신', '안전한 해상교통체계 구축'을 꼽았으며, 항만분야에서는 '항만의 경쟁력 및 생산성 향상', '친환경 지능형 항만 조성', '한국형 스마트 항만도시 완성' 등이 언급됐다. 전문인력의 양성과 해운금융의 발전은 해운산업의 질적인 향상을 위해 반드시 선행, 동반되어야 하는 것으로, 거듭 강조하여도 과하지 않은 과제들이다. 친환경·스마트 항만의 조성 역시 각 지자체와 항만 당국이 목표로 삼고는 있으나, 많은 투자를 요하는 사안인 만큼 빠른 시스템의 변화는 기대가 어려운 실정이다. 

 장영태 KMI 원장이 좌장으로 진행한 라운드 테이블 토론회에서는 최근의 이슈인 팬데믹 상황과 해운의 디지털화, 그린뉴딜 등은 물론, 국제정세와 그에 따른 우리의 해양수산 정책의 방향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현재 미국과 일본의 인도태평양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이 충돌하고 있다. 또한 미국 바이든 정권의 출범으로 국제정세의 변화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이를 고려하여 신남방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지상 산업연구원장은 “현재 해운분야의 디지털화가 급격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환경규제 또한 강화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업종을 육성하고 제도를 마련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우수한 중앙대 교수는 “국내 해운업체는 지금껏 선박의 대형화와 수익 증진에만 집중해 왔으며 디지털화에 대한 역량과 전략은 부재한 상태이다. 정부와 연구기관이 함께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영수 부경대 총장은 해양수산 계열 대학들이 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해야 우리나라 해양산업에 선순환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는 확실치 않지만, 해운산업은 이미 새로운 시대에 진입했다. 시스템의 변화도, 생각의 전환도 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바라본다면 이미 뒤처진 것이다. '2021 해양수산 전망대회'에서 논의했던 사항이 빠른 시일 내에 현실화되어 내년, 내후년의 행사에서는 한 단계 더 나아간 과제를 설정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