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4.4℃
  • 대구 22.2℃
  • 울산 20.7℃
  • 흐림광주 21.4℃
  • 부산 20.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8.1℃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해운

위기의 글로벌 해운사들, 정부에 SOS 치다

CMA CGM 등 글로벌 대형선사들 정부 구제금융 요청

 

 글로벌 대형 선사들이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인한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지원에 눈을 돌리고 있다. 지난 3개월 동안 예정된 운항일정의 4분의 1이 취소되고 국내외 봉쇄조치로 수요가 붕괴됨에 따라 일부 선사들은 현재 정부 구제조치 없이는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다.

 XRTC 비즈니스 컨설턴트 대표이자 중국개발은행 해운부문의 고문을 맡고 있는 조지 시라다키스는 지난 5월 25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까지 정부지원 요청이 많았던 적이 없었다."면서, "글로벌 무역이 위축되어 일부 선사는 매우 심각한 위험상황에 처해 있다. 간신히 버티고 있는 기업들도 회복되기까지는 길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운에 대한 정부 지원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지만, 지금까지는 해운이 국가 경제에서 중요 부분을 차지하는 아시아 기업들에 주로 해당되는 얘기였다. 이렇게 유럽 선주들까지 직접적인 도움을 요청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프랑스의 컨테이너 선사 CMA CGM은 지난주 HSBC와 소시에테제네랄(Société Générale), BNP파리바 등 3개 은행으로부터 10억5000만 유로(약 11억2000만 달러)의 융자를 받았는데, 프랑스 정부가 이의 70%에 대한 보증을 제공했다고 한다. CMA CGM의 부채는 175억 달러로 알려져 있다. 이 중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과 채권 상환액이 약 17억 달러에 달하는 반면, 선적량은 약 10% 감소가 예상된다. 

 독일선주협회(VDR)는 독일 선주들이 선박의 3분의 1을 잃었던 지난 2008년 때보다 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독일은 화물선에 있어 세계에서 가장 큰 개인투자자 집단을 가진 나라이다. 알프레드 하르트만 VDR 회장은 해운선사가 정부가 운영하는 KfW개발은행의 지원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독일 해운기업들 중 많은 수가 중소 규모의 회사이기 때문에, KfW에서 제공하고 있는 지원을 받지도 못하고 사멸되는 실정”이라고 말한다. 

  독일선주협회는 회원사의 영업이익이 지난해 3-4월의 40%에 그쳤으며, 이 중 많은 수가 전선종에 걸쳐 용선료가 60%까지 하락함에 따라 유동성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하트만 회장은 올해 상황이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독일 상선의 상당 부분이 사라질 위기에 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전세계 선단의 약 20%를 점유하는 그리스의 경우, 여름 성수기에 크게 의존하는 100척의 여객선에 대해 정부가 3,500만 달러의 구제금융을 승인한 바 있다. 조지 시라다키스는 "바쁜 여름을 대비해야 하는 시기인데도 선박의 3분의 1만 운용되고 있다"며, "올해는 관광객이 굉장히 적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여객선사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국가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5월 대만은 코로나19의 여파에서 양밍과 에버그린 같은 대형 컨테이너 사업자들을 구제하기 위한 10억 달러의 신용제공을 발표했다. 대만교통부장관은 "해운은 대만의 경제적 생명줄이며 정부는 이 어려운 시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수년 동안 적자를 기록한 HMM이 최근 대규모 국가 지원으로 다수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수 또는 건조 중이며, 해운재건을 국가적 과제로 삼고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 또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2개 조선사에 대한 정부주도 합병을 추진 중이다. 

 유럽과 일본의 선주들은 지난 몇 년 동안 한국 정부가 해운회사들에 거듭 구제금융을 제공한 것을 비난해 왔으며 세계무역기구(WTO)에 해결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 유럽 국가들이 보조금을 지급하고 나서면서 앞으로는 해운에 대한 정부지원에 반대하는 주장을 펴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생각된다. 




------------------

미디어케이앤
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