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4.4℃
  • 대구 22.2℃
  • 울산 20.7℃
  • 흐림광주 21.4℃
  • 부산 20.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8.1℃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해운

중국 항만 물동량 점진적 회복 조짐, 선복 부족은 당분간 계속될 것



 한국해양수산연구원(KMI)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해운·물류에 미치는 영향의 궤적이 바뀌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인용된 Lloyd's List Intelligence의 집계에 따르면, 상해 양산항의 컨테이너선 기항횟수는 2020년 7주차(2월 2일~8일) 270 척에서 8주차(2월 9일~15일) 426척으로 급격하게 증가했고, 9주차(2월 16일~22일)에 동 항만에 기항한 컨테이너선, 일반화물선, 컨테이너 바지선 등의 기항횟수는 673회로 전주 대비 58% 증가했다. 이는 중국 항만에서 화물 흐름이 재개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프랑스의 해운시장 조사기관인 알파라이너는 중국에서 공장 가동이 다시 시작된 것을 볼 때 화물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으나, 다만 화물량 회복에는 최소 몇 주가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하였다. 

 그러나 KMI는 선박 기항이 재개되기 시작했어도 유휴선대는 당분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보았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유휴 컨테이너 선박의 수는 최고조에 이른 상태이다. Lloyd's List Intelligence는 유휴 컨테이너선 선복량이 2월 24일 기준 1,040,746TEU로 상승해 전 세계 컨테이너 선복량의 4.6%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2월 17일 기준의 97만 7,581TEU에서 4.3% 증가한 것이며, 바이러스 확산에 기인한 화물 운송 수요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해상운송업자들이 더 많은 톤수를 감선·감편(blank sailings)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알파라이너는 "해운선사들이 적어도 3월말까지는 선택적으로 감선·감편을 계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언급했다. 덧붙여, 중국 야드 정지에 따른 스크러버 장착 지연도 유휴 선복량을 증가시키는 요인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한편, 유럽의 한 대형선사는 중국발 화물예약은 아직 슬로우 페이스(slow pace)이지만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다른 아시아발 화물의 움직임은 강력하게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KIM는 JOC는 "대략적인 계측이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해운시장에서는 전 항로 기준 주당 30만-35 만TEU정도의 스페이스 부족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는 JOC(Journal of Commerce)의 분석과 함께, “현재 화주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주시하고 있으며, 상당수는 이미 선박 스페이스 부족이라는 요인을 감안하여 새로운 배송 스케줄을 짜고 있다”는 IHS Markit의 조사를 전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선원 교대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못하거나 중국 기항 전력 선박에 대한 기피 현상 등이 발생해 감선·감편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춘절 연휴가 종료된 이후 물동량 운송수요는 증가했지만 이에 대응하는 선복량이 부족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JOC에 따르면 태평양(아시아-북미) 항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2월에 총 21항해, 컨테이너 슬롯 환산 시 19만 8,500TEU분이 감선·감편되었다. 이는 평년 중국 설 연휴로 발생해온 61항해 결편에 추가된 형태로 2020년 태평양 항로에서 83항해 의 감선·감편이 발생한 것이다.

 아시아-유럽 항로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10항해가 중단됐으며, 컨테이너 슬롯 환산시 15만 1,500TEU분의 스페이스가 소실되었다. 중국 춘절 연휴에 일반적으로 발생해 온 감선·감편 숫자를 더하면 북유럽·지중해(아시아-유럽) 항로에서 2020년 감선·감편 합계는 50항해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JOC는 "대략적인 계측이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해운시장에서는 전 항로 기준 주당 30만-35 만TEU정도의 스페이스 부족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

미디어케이앤
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